역대 최장 셧다운 기록 세울 수도… 트럼프 “21일까지 지속 땐 다보스포럼 불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워싱턴 의사당에서 공화당 상원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진 뒤 의사당을 떠나기 앞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민주당 지도부와 만나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를 풀기 위한 협상에 나섰으나 30여분 만에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과의 회동을 “시간 낭비”라고 맹비판하면서 협상이 막다른 벽에 부딪힌 모습이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장벽 예산을 별도로 마련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이 커졌으나 이렇게 되면 민주당의 소송으로 국경 장벽 문제가 법정 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백악관에서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를 포함한 여야 의회 지도부와 회동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동이 종료된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완전히 시간 낭비였다"고 성토했다. 그는 신속하게 연방정부의 문을 열면 장벽이 포함된 국경 보안을 승인할 것인지 물었으나 펠로시 의장은 ‘노(NO)’라고 대답했다면서 “나는 바이 바이(bye-bye)라고 말했다. 아무것도 소용이 없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슈머 원내대표는 당시 상황에 대해 “대통령은 탁자를 치고 자리에서 일어나 '그러면 우리는 논의할 것이 더 이상 없다'면서 밖으로 걸어 나갔다. 우리의 그의 분노 발작을 다시 봤다”고 험악한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측 참석자들은 ‘대통령은 탁자를 치지도, 언성을 높이지도 않았다’고 부인하며 협상 태도를 놓고도 장외 공방전을 벌였다.

이날 협상 결렬로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백악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한 관계자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게 될 것이다. 문제는 시기다”고 말했다.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면 대통령이 국방부 예산을 비상사태에 끌어 쓸 수 있다. 연방정부 문을 열되 국방부 예산에서 국경 장벽 자금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국가비상사태 선포의 적법성을 문제 삼으며 즉각 소송을 벌일 것이라고 예고해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상원 의원들과 가진 오찬 회동에서도 일부 의원들은 국가비상사태 선포는 적절한 방법이 아니라며 민주당과의 타협을 통해 셧다운을 끝낼 것을 설득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타협책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셧다운 사태는 이날 19일째로 접어들어 극적인 타결이 이뤄지지 않는 한 이번 주말 역대 최장 기록(21일)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멕시코 국경 방문에 나서며 “21일까지 셧다운이 지속된다면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도 불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