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인 식습관ㆍ운동이 예방 지름길
공복혈당의 변동성이 높을수록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당뇨병이 없는 건강검진 대상자 가운데 공복혈당 변동성이 높을수록 당뇨병 발병 위험이 1.67배나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경묵ㆍ김정아 고려대구로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이 2002~2007년 최소한 3회 이상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당뇨병을 앓지 않는 13만1,744명의 혈당수치를 2013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공복혈당 변동성이 큰 상위 25% 그룹이 혈당변동성이 가장 낮은 하위 25% 그룹보다 제2형 당뇨병 발생 위험도가 1.67배 높았다.

혈당변동성은 평균 혈당치에 독립적으로 나타나는 혈중 포도당 농도의 변화를 뜻하는 것이다. 이번 코호트 연구에서 대상자들을 평균 8.3년간 추적한 결과 조사기간 중 9,303명이 제2형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이 가운데 혈당변동성이 큰 상위 25% 그룹에서는 2,846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으며, 혈당변동성이 가장 작은 하위 25% 그룹에서는 2,083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이는 나이, 성별, 체질량지수, 가족력,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생활습관 등 당뇨병과 관련 있는 인자들을 보정한 결과다.

최 교수는 “최근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서 혈당변동성은 당뇨합병증 및 심혈관질환과 관련된 중요한 연구주제로 제시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는 비당뇨인에서 공복혈당변동성이 향후 제2형 당뇨병 발병과 연관됨을 제시한 첫 번째 연구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고 했다.

최 교수는 “따라서 당뇨병을 예방하려면 변동이 심한 혈당 수치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이를 안정화하기 위해 규칙적인 식습관과 지속적인 운동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번 논문은 미국당뇨병학회 공식 저널(‘Diabetes care’_에 2018년 12월에 게재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