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눈길을 끌고 있다. MBC 방송 캡처

오정태 어머니가 며느리의 요리 실력을 지적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이현우, 권오중, 이지혜 진행과 백아영 오정태, 시즈카 창환, 이현승 최현상, 신소이 최현준 등의 부부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시누이는 오정태에게 “요리 많이 늘었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오정태는 “똑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시어머니에게 요리를 배우던 백아영은 재료를 보며 “이렇게 많이 넣는 거였냐”고 말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조금 넣으니) 그러니까 맛이 없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시어머니는 아영에게 양파를 썰라며, 그의 양파 썰기 실력을 비아냥댔다.

백아영은 “그날 저녁 시간이어서 굉장히 피곤했다. 무슨 정신으로 양파 썰었는지 모르겠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