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6 프라임과 함께 자유로 주행에 나섰다.

르노삼성의 SM6가 새로운 라인업을 추가했다.

이번에 추가된 존재는 바로 'SM6 프라임'이다. 이름만 들으면 곧바로 '라인업' 최상단을 채울 프리미엄 사양처럼 들리지만 막상 그 내역을 살펴보면 '덜어내는'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실제로 SM6 프라임은 기존의 파워트레인을 대신 2.0L CVTC 2 엔진과 자트코의 엑스트로닉 CVT를 조합한 '컴포트 드라이빙'을 지향하는 모델이다.

여기서 그 실력이 궁금해졌다. 과연 자트코의 엑스트로닉 CVT는 SM6 프라임에게 어떤 효율성 실적을 보여줄 수 있을까? 많은 기대와 궁금증을 품고 자유로 주행을 시작했다.

2.0L CVTC 2 엔진과 CVT의 조합

르노삼성 SM6 프라임의 파워트레인 조합은 말 그대로 '편안한' 모습이다. 최고 출력 140마력과 19.7kg.m의 토크를 내는 2.0L CVTC 2 엔진을 탑재하고 자트코에서 꾸준히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엑스트로닉 CVT'를 조햅해 전륜으로 출력을 전한다.

전체적인 조합에 있어서 가솔린 SUV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QM6 GDe를 떠올리게 한다. 이러한 조합을 통해 SM6 프라임은 리터 당 11.4km의 효율성을 갖췄다. 도심과 고속 연비는 각각 10.2km/L와 13.1km/L로 평이한 수준이다.

부드럽게 달리는 SM6 프라임

르노삼성 SM6 프라임의 자유로 주행은 여느 때의 주행과 같이 진행되었다. 강변북로를 거쳐 자유로의 시작과 함께 트립 컴퓨터를 리셋하고 주행을 기록했다. 오후 시간이라 그럴까? 약간의 차량들이 자유로를 달리고 있었지만 주행의 흐름이 나쁘거나 답답함은 느끼지 못했다.

자유로 주행 시작과 함께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아 2.0L CVTC 2 엔진의 출력을 체감해봤다. 솔직히 말해 출력 자체가 아주 우수하거나 또 정숙성이 아주 뛰어난 그런 느낌은 아니었지만 '누구라도 크게 아쉬움 없는' 대중적인 엔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엑스트로닉 CVT 또한 아무런 '탈'이 없는 모습이었다.

편안하게 만나는 SM6

르노삼성 SM6 프라임의 실내 공간은 익숙하고 또 편안하다. 시승 차량에는 센터페이사에는 거대한 S-링크가 아닌 일반적인 가로형 디스플레이 패널이 자리한다. 즉, 최상위 트림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그렇지만 아쉽다기 보다는 '평이하다'라는 느낌이 든다.

S-링크의 큼직한 디스플레이 패널에 부담을 느끼는 이들도 제법 많기 때문에 이렇게 대중적인 느낌의 구성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꼭 상위 트림은 아니더라도 SM6의 공간과 착좌감은 충분히 만족스럽기 때문에 부족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주행의 질감도 부드럽게 느껴진다.

SM6의 경우 토션빔과 AM-링크의 조합을 통해 상당히 일체감이 돋보이는 성향의 셋업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드라이빙 감성에 있어서 타이어의 영향이 크다는 걸 입증하듯, 17인치의 휠과 편평비가 큰 타이어를 사용한 덕에 SM6 프라임의 승차감은 무척이나 부드럽고 여유롭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물론 조향에 대한 감성이나 차체의 탄탄함은 여전히 돋보이기 때문에 '의외의 만족감'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그렇게 얼마나 달렸을까?

르노삼성 SM6 프라임과 함께 자유로를 달리면 달릴 수록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여러 특색, 혹은 개성을 강조하기 보다는 이렇게 무난한 모습을 보여주는 차량도 '선택지에 존재하면 괜찮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생각을 하던 사이 저 멀리 자유로의 끝을 알리는 표지판이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잠시 후 자유로의 모든 주행이 끝이 났다.

일상적인 세단의 만족감을 선사하다

자유로 주행이 끝났고, SM6 프라임을 도로 한 켠에 세웠다. 그리고 계기판의 수치를 확인했다. 총 50.2km의 거리를 88.3km/h의 속도로 달렸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그 결과 리터 당 17.5km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아주 뛰어난 수치는 아니었지만 충분히 만족하고, 납득할 수 있는 수치라 생각되었다.

강렬함은 부족하지만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SM6 프라임이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하은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