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라스BX 레이싱의 김종겸이 2018 시즌 챔피언에 올랐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2018 시즌의 막을 내렸다.

대회 최고 클래스인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서는 아트라스BX 레이싱의 김종겸이 시리즈 종합 포인트 경쟁을 뚫고 시즌 챔피언에 오르는 영광을 누리게 되었다.

지난해 ASA GT1 클래스 챔피언에 이어 2년 연속 챔피언에 자리에 오른 그를 경기가 끝난 후 만날 수 있었다. 과연 김종겸은 2018 시즌 챔피언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아래는 녹취를 기반으로 각색되었습니다.

시즌 챔피언에 오른 소감이 궁금하다.

솔직히 말해 올 시즌을 치르는 과정에서 시즌 챔피언에 오를 거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 매 경기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는 정도의 생각만 하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자 했는데 시즌 챔피언이라는 최고의 자리에 올라 너무 기쁘다.

올 시즌 단 한번의 트러블이 없었는데 그 정도로 뛰어난 컨디션을 마련해준 아트라스BX 레이싱팀 모두에게 감사하며 또 매 경기 좋은 성능을 괏기하는 타이어를 준비해준 한국타이어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감사하다는 듯을 전하고 싶다.

경기가 끝난 지금은 즐겁고 감사하다는 생각과 함께 시원한 맥주를 마시고 쉬고 싶다는 생각이 가득하다.

경기 막판 순위가 엉키게 되었다.

엑스타 레이싱의 이데 유지 선수와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김재현 선수, 팀 106의 류시원 감독 등 경기 막판에 정말 혼전의 양상이 펼쳐졌다. 게다가 우승 확률있는 선수들의 순위가 워막 중구 난방이라 체커를 받는 순간까지도 우승의 기쁨을 누리지 못했다.

그러나 체커를 받는 순간 종합 챔피언이 되었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고, 기쁨의 소리를 지렀다. 급작스럽게 변화하는 경기 양상에 집중하기 보다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에만 집중하자는 생각에 순위를 지키며 체커를 받는 것을 최우선으로 했다.

올 시즌 돌이켜 보았을 때 기억에 남는 순간은?

좋은 쪽이라고 말한다면 역시 오늘, 종합 우승을 확정하게 된 날이라 생각한다. 안좋은 쪽이라고 한다면 특정한 장면이 떠오르기 보다는 '내 스스로에게 부족한 부분'이라 생각된다.

드라이버에게 있어 빠르게 달리는 건 중요한 일이라 생각한다. 다만 아직은 엔지니어링 적인 부분에서의 지식이나 경험이 부족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 향후 이런 부분을 보완하여 엔지니어 등과의 소통에서 더 우수한 효율을 이끌고 싶다.

조항우 감독,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 모두 베테랑인데 그 사이에서의 활동은 어렵지 않았을까?

처음에는 두 베테랑 선수들과 함께 하는 거 자체가 조금 부담이 되고 또 어렵게 느껴진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가 할 수 있는 걸 하지 못하는 것도 아니라 생각했다.

팀원들에게 '최선을 다하며 또 기록적인 부분에서도 분명 좋은 선수'로 기억되고 또 평가 받을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이 부분은 어떤 팀, 어떤 팀메이트 관계에 있어서도 목표로 하는 부분이다.

그리고 아트라스BX 레이싱에 속해 활동하면서 정말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 팀의 노하우와 지식인 만큼 무엇인지 공개할 수 없지만 정말 많은 걸 배우고 얻게 되었다.

다만 그런 와중에도 내가 배워야 할 건 산더미 만큼 쌓여 있어서 더 노력해야 한다.

시즌이 끝났다. 내년 시즌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우런 기술적인 부분의 공부와 노력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드라이빙에 대한 감을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실 최근 레이싱 시뮬레이터에 대한 투자를 해서 지금 하이엔드 급 드라이빙 시뮬레이터 하드웨어 시스템을 마련했다.

시뮬레이션을 통해 겨울 내내 드라이빙에 대한 감각을 유지하고, 또 세계적인 수준의 GT 레이서들과의 교류, 그리고 여력이 가능하다면 해외의 모터스포츠와 서킷을 둘러보며 드라이버로서의 견문을 조금 더 쌓고 싶은 욕심이다.

이를 통해 2019 시즌의 김종겸은 지금보다, 그리고 매 순간보다 조금 더 성숙하고 발전된 드라이버로 평가 받을 수 있는 모습을 하고 있길 바란다.

끝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까?

아버지(르노삼성자동차 김영관 수석 연구원) 덕분에 제가 레이스를 하고 그리고 지금에 이르렀다고 생각한다. 지금도 출장이 끝난 다음날이라도 학겸이와 내 레이스를 보기 위해 서킷을 찾는 그 모습에 정말 아버지의 사랑을 느낄 수 있다.

앞으로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더 노력하고 싶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