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소형위성 1호의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오는 20일 우주로 향할 예정이었던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가 발사체 점검 문제로 미뤄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페이스X의 발사체 팰컨-9에 대한 점검 문제로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가 11월 25~26일(한국시간 기준) 또는 12월 1일로 잠정 연기됐다”고 19일 밝혔다. 팰컨-9 발사체 점검 과정에서 1단 로켓의 연료 역할을 하는 추진제 부분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 당초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20일 오전 3시 32분경(한국시간 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발사될 예정이었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발사 후 2년 동안 575㎞ 상공에서 태양폭발에 따른 우주방사선, 플라즈마 상태를 측정하는 등 우주과학 연구에 활용할 영상자료를 국내 관련기관에 제공하게 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최종 발사일은 점검이 모두 끝나는 1~2일 후에 결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