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보아-키-백현-세훈-태용-재현이 출연했다. KBS 방송 캡처

‘해투4’에 보아, 샤이니 키, 엑소 백현, 세훈, NCT 태용, 재현이 출연해 예능감 넘치는 입담을 뽐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 '해피투게더4'에서 'SM특집'을 맞이해 SM 신사옥을 찾았다. 이날 엑소 세훈과 백현은 신곡 'tempo' 노래에 맞춰 화려한 칼군무를 선보였다. 이에 지켜보던 유재석은 "오~"하고 감탄하며 흥을 이기지 못하고 몸을 들썩였다. 특히 백현은 "어제 신곡 나오자마자 1위 했다"고 깨알같이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아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냉정하게 말하는 타입이지만 절대 오디션에 나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나가면 잘 할 것 같다는 말에 "예쁘고 깜찍한 걸 성격상 잘 못해서 매력 어필을 못해서 금방 떨어져쓸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무한도전'의 '댄싱킹' 특집에서 유재석과 안무 연습을 했던 엑소 백현은 "재석이 형이 근면성실하시다는 얘기가 많았는데 카메라가 꺼진 상황에서도 계속 알려달라고 하시고, 저희가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멤버들이 적극적으로 도와줬지만 세훈이 나를 비웃었다"라고 지적했다. 세훈은 부정하지 않고 "웃겨서 그랬다"고 대답했다. 보아는 "해외에서 공연을 하는 걸 봤는데 누구보다 빛이 났다"며 "나 같으면 SM에서 바로 캐스팅했다"고 유재석을 극찬했다.

이어 세훈은 "이사간다고 했더니 TV를 사준다고 하셔서 괜찮다고 했더니 동생인데 이정도는 해야한다고 하셨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연락이 안됐다" 라고 폭로해 유재석 저격수로서 웃음을 자아냈다.

뒤늦게 등장한 샤이니 키는 SM 지분율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키는 "열애 보다는 회사 정보를 많이 안다"며 "여기 청담 사옥은 엑소가 '으르렁'으로 세운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엑소 백현과 세훈은 부정하지 않았다. 이에 샤이니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그는 "샤이니 '링딩동'은 엘리베이터 4개 만들었다"라며 샤이니의 지분율도 공개했다.

보아는 "521번지는 내가 올린거다"고 주장했고, 이후 이들은 SM엔터테인먼트에 캐스팅된 계기, 최근 큰 화제가 됐던 할로윈 파티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공개했다.

이날 키는 'SM 할로윈 파티'를 위한 준비과정을 모두 밝혀 이목을 끌었다. 키는 "이번 볼드모트 분장을 위해서 '코미디 빅리그' 분장팀을 사비로 직접 섭외했다. 덕분에 1등을 했다"며 1등 상품이 3박4일 몰디브 숙박, 항공권이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백현은 "내 미이라 분장은 퀄리티가 좋았다. 그런데 아무도 나를 몰라봐서 순위권에도 못 들었다"며 급 자기 반성에 들어가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스페셜 MC 이수근은 "몇해 전 할로윈 파티에서는 보아가 수녀복을 입고 구석에서 술만 마시고 있어 깜짝 놀랐다"며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일본 진출 1호 스타인 보아는 "우리 후배들 보면 부러운 게 요즘은 차도 전세 내어 주고 매니저도 간다. 나 때는 혼자 도쿄 들어가고 버스와 전철을 타고 다녔다"며 "저는 스파르타 식으로 인터뷰를 혼자 하곤 했다. 그렇게 하니 일본어를 쉽게 알게 되더라. 그런데 후배들이 오면서 통역이 생겼다고 하더라. 부럽다"고 말했다.

백현과 세훈은 숙소 생활 중 생겼던 일화도 공개했다. 백현은 세훈이 눈물이 많다고 폭로하며 "데뷔 초 숙소생활 당시 가족회의를 하며 멤버들간 서로 지적을 해줬다. 그때 세훈이 지적을 많이 받았는데 '난 형들을 위해 자기 전에 항상 기도하면서 자는데 왜 나한테 뭐라고 하냐'고 분해서 울더라. 정말 귀여웠다"고 회상했다.

이에 세훈은 "분해서가 아니라 억울하면 눈물을 흘린다"며 "나도 할 말이 있는데 형들이 다같이 공격이 들어오니까 눈물이 났다"고 해명했다. 이 말을 들은 키는 "샤이니 멤버들은 뭔가 얘기를 하면 눈에 불을 켜고 단점을 찾는다. 언젠가 제가 걷는 게 이상하다고 얘기한 사람이 있다. 어이가 없었다"며 "한번은 민호가 방에서 나왔다. 갑자기 뒤통수를 때리고 싶더라. 민호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 때 숙소를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