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기독교 내 '그루밍 성폭력' 폭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피해자들은 대부분 미성년자였고, 사랑이란 이름으로 신뢰할 수밖에 없도록 길들여졌다.”

인천 한 대형교회 목사에게 10~20대 신도 수십명이 ‘그루밍(grooming)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교회 담임목사인 가해 의혹 목사 아버지는 이를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피해자들은 6일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서 피해자 대부분이 미성년자였고 성희롱,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까지 맺은 이도 있다고 밝혔다. 그루밍 성폭력이란 가해자가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상태에서 입히는 성폭력 가해 행위를 의미한다.

피해자들은 6일 기자회견을 열어 인천 모 교회 담임목사의 아들 김모 목사가 지난 10년간 중고등부ㆍ청년부 신도를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저희는 수년간 그루밍 성폭력을 지속적으로 당했다”며 “사역자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 측은 김 목사에게 그루밍 성폭력을 당한 이들이 최소 26명이라고 밝혔다.

피해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김 목사는 동시에 여러명에게 접근해 연인처럼 행동했다. 한 피해자는 “거부할 때마다 (김 목사가) 나를 사랑하고 그런 감정도 처음이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다른 피해자는 “(김 목사가) 나에게 이성적으로 호감을 느끼고, 성적 장애가 있는데 나를 만나서 치유됐다는 식으로 말했다”며 “하나님의 이름을 걸고 거짓말을 할까라는 생각에 김 목사를 믿었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이 직접 김 목사를 찾아 문제를 제기하고 목사직 사임을 요구했지만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이들이 교회를 음해하려는 세력으로 매도되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협박에 시달려야 했다는 것이 피해자 측의 주장이다. 이러한 2차 가해에 대해 한 피해자는 “’너희도 같이 사랑하지 않았느냐’는 어른들의 말이 저희를 더욱 힘들게 했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기독교 내 '그루밍 성폭력' 폭로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있는 예하운 선교회 김디모데 목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가해자로 지목된 김 목사의 아버지가 문제를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앞서 제기된 바 있다. 지난달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에 따르면 해당 교회의 담임목사인 김모 목사는 자신의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피해자들의 입막음을 시도했다. 청원자는 “아버지는 아들인 김 목사의 성범죄 사실을 덮기 위해 피해 아이들을 이단으로 몰았으며, 교인을 통해 회유하거나 외압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측은 김 목사와 그의 아버지 김모 목사의 사임 및 공개 사과, 해당 교회가 소속된 교단 헌법에 성범죄에 대한 처벌 규정을 명시할 것 등을 요구했다. 김 목사 부자 처벌을 요구하며 피해자 측에서 올린 국민청원은 7일 오전 10시 현재 약 7,900명의 동의를 얻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