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천왕봉 부근에서 등산객이 흘리고 간 페트병에 든 음료수를 주워 마시고 있던 RM-62. 종복원기술원 제공

지리산에서 등산객들이 주는 먹이에 길들여진 새끼 반달가슴곰이 다시 포획돼 여생을 갇힌 채 살아가게 됐다.

4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에 따르면 공단 측은 2017년 1, 2월생으로 추정되는 러시아에서 온 수컷 반달곰 RM-62(R은 러시아, M은 수컷)를 지난해 11월 지리산에 방사한 뒤 추적 관찰해왔다. 그러나 최근 등산객들이 건넨 페트병에 든 오미자 음료를 병째 들고 마시는 영상을 제보 받고 더 이상 방사가 어렵다고 판단해 지난달 19일 회수했다.

지난달 19일 세번째 포획된 반달가슴곰 RM-62. 연합뉴스

RM-62가 처음부터 사람들에게 접근했던 것은 아니다. 종복원기술원은 올해 5월 지리산 노고단과 화엄사 계곡 부근에서 사람을 피하기 위해 나무 위로 올라간 RM-62가 등산객들의 눈에 종종 띄자 더 깊은 산속인 벽소령에 옮겨 방사했다. 곰은 한동안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고 지내는 듯 했으나 다시 지리산 노고단 쪽으로 이동해 사람들 곁으로 다가왔고, 10월 초 다시 장당골로 거처를 옮겨 방사됐다. 하지만 그 사이 등산객들의 먹이와 휴대폰 촬영에 익숙해진 반달곰은 사람을 무서워하거나 피하지 않고 초콜릿, 양갱 등을 얻어 먹기 위해 등산객들의 뒤를 쫓아다녔다.

지리산 천왕봉에서 목격된 RM-62. 종복원기술원 제공

종복원기술원은 이대로는 사람과 새끼 반달곰 모두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포획하기로 결정했다. 포획된 RM-62의 덩치는 키 138㎝, 몸무게 58.7㎏으로 측정됐다.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RM-62는 다시 방사될 가능성은 적고, 반달가슴곰 증식을 위한 개체로 살아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고 종복원기술원 측은 설명했다.

반달가슴곰에게 먹이를 주게 되면 이빨이 썩고 야생성을 잃어버려 결국 야생에서 살아갈 수 없게 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새끼 반달가슴곰과 마주칠 때 대처법.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문광선 종복원기술원 센터장은 “곧 동면기간을 앞두고 있어 자연에서 겨울잠을 자고 야생성을 되찾기를 바랐지만 결국 사람들의 달콤한 먹이에 길들여져 불가피하게 회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센터장은 이어 “먹이에 길들여진 곰은 야생성을 잃고 사람에게 접근한다”며 “아무리 새끼 곰이라고 해도 사람들이 들고 있는 먹을 것을 낚아 채기라도 하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새끼곰은 주변에 어미곰이 있을 확률이 높고, 어미곰은 새끼곰을 위협하는 것으로 판단하면 사람을 공격할 수도 있다.

한편 지리산에 방사됐지만 수도산으로 세 차례 이동했다 포획돼 ‘콜럼버스 곰’이라 불렸던 KM-53은 지난 8월27일 방사 이후 김천 수도산과 가야산을 넘나들며 안정적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지리산에서 활동하는 개체는 55마리며 올해 민가로 내려오는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회수한 곰은 RM-62를 포함해 세 마리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반달가슴곰 RM-62이 페트병 음료수를 주워 먹는 모습(동영상)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