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모트 2018에서 '모스피다 프로젝트' 컨셉이 발표되었다.

독일에서 열린 글로벌 모터사이클 쇼, '인터모트 2018'에서 독특한 기술 컨셉이 제시되어 눈길을 끈다.

이번에 공개된 기술 컨셉은 '모스피다(MOSPEDA) 프로젝트'로 명명되었으며 군사 이동 수단과 최근 군사 기술 부분에서의 화두 중 하나로 자리 잡은 '강화 장갑'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모스피다 프로젝트는 보스톤 다이내믹스와 일본의 공학 설계 업체인 '아라마키테크'가 협력하여 제안한 컨셉으로 '군사 이동 및 병력 기동 방어구'라는 공상 만화 속의 개념을 담고 있다.

실제 모스피다 프로젝트의 컨셉 디자인은 7080년대의 슈퍼 스포츠 바이크와 로봇을 주제로 한 애니메이션 속에서 보았던 이미지를 떠올리게 한다.

모스피다 프로젝트는 크게 군 병력이 입는 '강화 방어구(파워드 슈트)'와 더욱 강력한 강화 방어구의 몫을 다할 수 있는 '라이드 아머'로 구성된다. '라이드 아머'는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모터사이클 형태로 기민한 이동에 주 목적을 둔다.

그러나 전투 상황 및 작전 상황에서는 라이드 아머는 탑승자가 입고 있는 강화 방어구와 같은 '외골격 아머'로 변형 체결, 연결되어 마치 애니메이션 속 '모터사이클 형태에서 인간형 로봇'으로 변신하는 캐릭터와 유사한 모습을 하게 된다.

이를 통해 착용자는 더욱 우수한 근력과 생존력을 보장하며 백팩 타입의 스러스터까지 탑재하여 근거리 고속 기동 및 상승 이동 등도 가능하여 더욱 강력한 전투력과 우수한 작전 능력을 보장한다.

인상적인 점은 보스톤 다이내믹스와 아라마키 테크가 제안한 모스피다 프로젝트는 그 원형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바로 1983년에 제작된 일본 애니메이션인 '기갑창세기 모스피다'가 그 원형이다.

기갑창세기 모스피다는 실제 강화 방어구와 라이드 아머를 컨셉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으며 보스톤 다이내믹스와 아라마키 테크 또한 '모스피다의 전투 장면'을 참고 자료로 제출해 눈길을 끈다.

모스피다 프로젝트는 지금 당장은 즐거운 상상이라 할 수 있으나 향후 기술 개발 등을 통해 충분히 시도할 수 있는 컨셉일지도 모른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하은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