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사실 무근... 법적 조치할 것"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요구한 의원을 지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감사 기간 제기된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비서관의 금융위원회 특혜 채용 논란이 형사 맞고발로 비화하고 있다.자유한국당이 민 의원을 형사고발하기로 했고,이에 맞서 민 의원도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조치에 나설 뜻을 내비쳤다.

김진태 의원 등 국회 정무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 의원을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형사고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들은 “민 의원의 비서관이었던 노태석씨가 지난 2월 금융위원회 4급 정책비서관으로 특채될 당시 경력과 연구 실적에 각각 만점을 받아 합격했다”며 “하지만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경력은 국회사무처에 겸직 신고도 돼 있지 않았고, 연구논문 중 2건은 표절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더욱 놀라운 것은 11일 정무위 국정감사장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노씨가 민 의원 비서관이라는 사실을 알고 채용했다는 점을 시인했다는 사실”이라며 “최 위원장이 알고 있었다고 시인했으니 민 의원이 부탁하지 않았다면 금융위원장이 어떻게 알고 있었겠느냐”고 몰아붙였다.

이들은 그러면서 “권성동 한국당 의원은 5급 비서관을 강원랜드에 과장급으로 채용시켰다는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며 국회 정무위원장이기도 한 민 의원을 향해 “당장 정무위원장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민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반박에 나섰다. 민 의원은 “제가 금융위원장에게 노태석 정책전문관의 채용 부탁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이는 저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면서 “김진태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지 않을 경우 무고와 명예훼손 등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금융위도 해명자료를 통해 “최 위원장은 모집공고 결과 노씨를 포함해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 3명 등 총 7명이 지원했음을 보고받은 것”이라며 “채용절차에 관여하지 않았고, 어떠한 연락을 받거나 지시를 한 바도 없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이 문제가 정무위 국감에서도 불거지고 여야 의원들이 맞서면서 두 차례 파행을 빚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