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윤경림(왼쪽)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부사장)과 다또 카이릴 아느와 아마드 IIB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KT 제공

국내에서 가상현실(VR) 테마파크 ‘브라이트’ 신촌점과 건대입구점을 운영하고 있는 KT가 말레이시아에 VR 테마파크 구축에 나선다. 이는 KT가 해외에서 VR 테마파크 사업을 추진하는 첫 사례다.

12일 KT는 말레이시아 IISB와 ‘말레이시아 조호르주 레고랜드 쇼핑몰 VR 센터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IISB는 조호르주 투자 유치와 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세워진 투자회사 IIB의 자회사로, 신사업 개발 등 기술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KT VR 센터가 들어설 조호르주 이스칸다르 지역은 싱가포르와 인접한 지리적 이점으로 관광객이 많고 말레이시아의 다른 주보다 소득 수준이 높다.

KT는 브라이트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콘텐츠 수급, 무선통신 등 테마파크에 필요한 기술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스페셜 포스 등 KT가 보유하고 있는 VR 게임 콘텐츠도 VR 센터에 공급한다. 이번 VR 센터 구축을 계기로 5G 네트워크와 솔루션, 에너지 관리 시스템, 보안 시스템 등 다양한 플랫폼 기술을 말레이시아에 도입, 지속적인 공동 사업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윤경림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은 “KT가 보유한 VR 사업 노하우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는 첫 발을 내딛게 됐다”며 “VR 사업의 말레이시아 시장 진출에 아낌없는 투자와 노력을 쏟겠다”고 밝혔다.

IISB 모회사인 IBB의 다또 카이릴 아느와 아마드 회장은 “KT와의 협업으로 VR과 증강현실(AR)뿐 아니라 새로운 솔루션 개발이 다양하게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양사가 설립할 VR 센터가 시장에서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며 KT와 오랜 기간 파트너십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