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신도시 교통대책 준비”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왼쪽 두번째)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토부 회의실에서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 경기도, 인천광역시 등 지자체와 LH 한국토지주택공사, SH서울주택도시공사, 교통연구원 등 관계기관이 국토부와 광역교통 개선 대책 등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광역교통망 확충을 통한 수도권 신도시의 주거 여건 개선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은 11일 서울 용산 사무실에서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 첫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회의에선 서울의 주택 수요를 분산하려면 수도권 택지의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해 주거 여건을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국토부는 회의에서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 추진현황과 지난달 21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발표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 분야 현안도 점검했다. 국토부는 신규 공공주택지구를 계획할 때 광역철도, 도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광역교통망과의 연계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연말에 3기 신도시 입지를 발표할 때 교통대책도 포함시킬 것”이라며 “기존의 2기 신도시도 교통대책을 내 놓겠다”고 밝혔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