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인천시 중구 스카이72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프로암 경기 중 한국의 상금 랭킹 1위인 오지현이 7번홀 티샷하고 있다. LPGA KEB하나은행챔피언십 대회본부 제공

하나금융그룹이 2019년 10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코리아오픈(가칭) 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10일 KLPGA 투어와 대회 개최 조인식을 마친 뒤 “이 대회를 국내 투어 최대 상금 규모로 치를 예정이며, 장소는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인천에서 개최한 하나금융그룹은 2019년부터는 KLPGA 투어와 함께 대회를 만든 이후 아시아 국가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로 대회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 중국, 대만, 태국, 베트남, 브루나이 등 아시아 국가들과 연계한 ‘아시안 LPGA 시리즈(가칭)’ 창설을 추진하며 일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과도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아시안 LPGA 시리즈는 6∼10개 대회 규모로 구상하고 있으며 하나금융그룹 코리아오픈이 최종전 역할을 하도록 일정을 만든다는 게 관계자 얘기다.

하나금융그룹 스포츠마케팅팀 박폴 팀장은 “KLPGA 투어 선수를 주축으로 세계 랭킹 상위권 선수들과 LPGA 투어 상위권 선수들을 초청하면서 아시아 국가 협회들과 협의해 점차 문호를 개방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