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어린이가 서울 용산 한글박물관에서 열리는 ‘나는 몸이로소이다’ 전시회에서 인체를 개화기 한글로 만든 슬라이드를 보며 신기해 하고 있다.

서울 용산 한글박물관에 개화기 서양의학, 그 가운데 해부학에서 사용된 한글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돌을 갓 넘어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아이가 인체 각 부위가 한글로 적힌 슬라이드를 신기한 듯 바라보고 있다. 사흘후면 한글날이고 올해는 세종대왕이 즉위한 지 60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한글은 우리민족이 자랑스러워 할 가장 신묘한 발명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