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스페셜 - 가네코 후미코' 편 캡처. KBS 제공

영화촬영 중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배우 반민정(사진)씨에 대한 허위기사를 내보낸 언론사가 반씨에게 공개 사과했다. 코리아데일리는 4일 새벽 홈페이지에 회사 명의로 “여배우 ‘반민정’ 씨에 대한 사과문”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코리아데일리는 2016년 7,8월 반씨가 유명 외식사업가를 상대로 돈을 갈취하고, 스스로 교수를 사칭하고 다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에서 이는 사실이 아닌 걸로 밝혀졌고, 해당 기사는 당시 편집국장이던 개그맨 출신 언론인 이재포씨와 이씨 매니저인 김씨가 악의적 목적으로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반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과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코리아데일리는 사과문에서 ”당시 편집국장이었던 이재포씨와, 이씨가 유능한 기자라고 추천해 입사시킨 김모씨(이씨 매니저)가 여배우를 의도적으로 폄하해 연속적으로 기사를 게재했던 것”이라며 “이를 모르고 있던 코리아데일리 전 직원들도 이 사건 이후 큰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코리아데일리는 “(허위 기사를 통해) 여배우에게 씻을 수 없는 마음의 큰 상처를 줬다”며 “해당 기사들은 모두 삭제했고, 코리아데일리는 세무서에 폐업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기사로 인해 여배우가 삶을 잃은 것을 생각하면 어떤 보상을 해줘야 그 피해를 회복할지 모르겠다”며 “다시 한 번 마음에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입으신 피해 여배우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코리아데일리 홈페이지 캡처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