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인 새우류 크리스티메네스류.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제주도 수심 30m이상 바닷속에서 무척추동물 신종 3종과 국내 미기록종 3종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주 바닷속에서 신종 3종인 새우류 1종, 참갯지렁이류 1종, 바다거미류 1종과 미기록종 3종인 새우류 2종, 흡구충류(환형동물) 1종 등 총 6종의 무척추동물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종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던 새로운 종으로 논문 등 학술발표를 통해 새로운 학명을 부여할 수 있다. 미기록종은 특정지역에 정식으로 서식여부가 보고되지 않았던 종을 뜻한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미탐사 서식지 대상 자생 무척추동물 조사 및 발굴 연구’를 통해 올해 5월부터 9월까지 서울대 김원 교수팀과 함께 3차례에 걸쳐 제주 서귀포 문섬, 범섬 연안 수심 100m까지를 대상으로 탐사를 벌였다. 이곳에서 산호류 등이 넓게 분포하는 생물서식지를 발견하고, 이 지역을 대상으로 미발굴종을 탐색했다.

미기록종인 폰토니데스 롤로아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구진은 제주 문섬 수심 45~60m의 산호 서식지에서 새우류 미기록종 2종 메소토니아 베르시마누스와 폰토니데스 롤로아타를 발견했다. 또 범섬과 문섬 사이 수심 30m에서 채집한 바다나리류에서는 새우류 신종 크리스티메네스류와 흡구충류 미기록종 미조스토마류를 찾아냈다. 문섬 수심 45~60m의 수중 암반에서는 참갯지렁이류 신종 콤포세티아류와 바다거미류 신종 피크노고넘류의 서식을 확인했다.

미기록종인 메소토니아 베루시마누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구진은 특히 이번에 발견된 새우류 3종, 흡구충류 1종이 회초리산호류, 바다나리류와 공생하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산호류와 바다나리류는 다른 소형 무척추동물의 미소서식지(미생물이나 곤충 등의 미소 생물이 서식하기에 적합한 서식지)역할을 하는데, 서로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구진은 이번 발견이 공생하는 종간의 연관관계를 밝히는 생태연구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범섬과 문섬 사이 수심 30m에서 채집한 바다나리류에서 발견된 미기록종 미조스토마류.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국립생물자원관은 새롭게 발견한 종들의 확증표본을 소장ㆍ보관하고, 이번 발견에 대해 주택사(Zootaxa) 등 동물분류학 전문 학술지에 투고해 학계의 검증을 거친 뒤 ‘국가생물종목록’에 추가할 예정이다.

황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이번 탐사결과는 수중 생물자원 발굴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인 사례”라며, “이번에 활용된 특수기체와 감압절차를 이용해 잠수하는 특수과학잠수기술을 비롯해 다양한 수중조사기법을 활용, 그동안 조사되지 않은 새로운 생물 서식지 탐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제주 문섬 및 범섬 수중 미탐사 서식지 탐사 영상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