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행복한 기억이 있다면 서울시 ‘웹툰 공모전’에 참여해 보자. 우수작으로 선정되면 300만명이 구독하는 ‘네이버 동물공감’판에 연재 기회도 노려 볼 수 있다.

서울시는 ‘네이버 동물공감’판 운영자 ㈜동그람이(대표 김영신)와 함께 제1회 서울시 ‘동물 그리고, 사람이야기’ 웹툰 공모전을 10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개최한다. 동그람이는 네이버와 한국일보가 함께 투자한 동물전문 콘텐츠업체다.

공모주제는 ▲반려동물로 인해 행복했던 이야기 ▲길고양이 돌봄에 관한 이야기 ▲유기동물을 발견하고 신고·구조한 이야기 ▲유기동물을 입양한 이야기 등으로 동물과 사람, 반려동물을 소재로 서로 행복하게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주제의 내용이면 된다.

동물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가가 가능하다. 응모작 원고는 최소 15컷 이상으로 응모일 기준으로 국내·외 공표되지 않은 전체 연령 열람이 가능한 창작 웹툰이어야 한다.

참가자는 10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동그람이의 e-메일(animalandhuman@naver.com)로 응모작을 제출하면 된다. 우수작은 전문 심사위원의 1차 심사를 통해 20편을 선정하고, 네이버 ‘동물공감’판에 한 달간 공개해 네티즌의 2차 심사를 거쳐 최종 4개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수상자 4명(팀)은 서울특별시장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며, 상금은 각각 대상(1명)은 500만원, 최우수상(1명) 300만원, 우수상(2명) 100만원이다.

서울시는 이번 수상작을 반려동물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홍보물로 제작, 배포할 예정이다. 또 수상자는 ㈜동그람이와 별도 계약을 통해 구독자가 300만명인 네이버 동물공감판에 웹툰 연재 기회를 얻을 수 있다.

● 자세히 보기 ▶ 모집요강 및 지원서 양식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의 즐겨보는 웹툰을 통해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와 생명존중을 생각하며 감동을 느끼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쁘고 즐거웠던 ‘나의 동물 이야기’를 더욱 많은 사람과 공감할 수 있도록 공모전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