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이 13일 클리블랜드전에서 1회 2점 홈런을 친 뒤 3루 베이스를 돌며 주루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USA투데이 연합뉴스

탬파베이 최지만(27)이 또 한번 폭발했다. 이틀 전 개인 첫 끝내기 홈런에 이어 이번엔 결승포를 쏘아 올렸다.

최지만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와 홈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시즌 타율은 0.274에서 0.280으로 올랐다.

11일 클리블랜드전에서 9회말 2아웃에 극적인 끝내기 투런포를 터뜨렸던 최지만은 또 한 번 대포를 가동했다.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의 초구를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선제 결승 홈런을 쳤다. 최근 5경기에 홈런 3개를 몰아친 최지만이다.

3회와 6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3-1로 앞선 8회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를 추가했다.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바뀐 투수 앤드루 밀러의 2구를 때려 우익수 쪽 안타로 출루했다. 5경기 연속 안타와 11경기 연속 출루를 이어간 최지만의 활약에 힘입어 탬파베이는 3-1로 이겼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