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12일 부화한 양비둘기 새끼 2마리. 국립생태원 제공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양비둘기 새끼 2마리가 태어났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지난 5월 서울대공원으로부터 이관 받은 양비둘기 수컷 4마리와 암컷 2마리 사이에서 양비둘기 2마리를 번식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내 동물 배후시설에 양비둘기를 위한 둥지와 은신처를 다양하게 만드는 등 ‘행동풍부화’에 기반한 번식 환경을 조성했다. 행동풍부화는 동물들이 제한된 공간에서 보이는 무료함과 비정상적인 행동을 줄여주고 야생에서 보이는 자연스러운 행동이 최대한 나타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육성 방법이다.

결과 올해 6월 24~26일에 양비둘기 암컷 1마리가 2개의 알을 낳았고 16일 이후 2마리의 새끼가 부화했다. 갓 부화한 새끼 2마리는 비둘기젖을 먹고 어미의 보살핌으로 건강하게 성장해 1개월 후 기존의 양비둘기 무리에 합사했다.

국립생태원 동물배후시설 내 어엿자게 자란 양비둘기 2마리.국립생태원 제공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양비둘기 번식은 국립생태원, 국립생물자원관,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양비둘기의 서식환경과 번식 관련 생태 정보를 제공했고, 서울대공원은 양비둘기 6마리를 국립생태원에 이관했다. 이들 양비둘기는 전라남도 구례와 고흥에서 멸종위기종 보전ㆍ증식 연구를 위해 국립생물자원관에서 포획해 2016년 서울대공원으로 이관된 개체들이다. 국립생태원은 이번에 성공한 번식 기술 및 기관 간 공동 연구 체계를 기반으로 증식을 통한 자연 복원 등 양비둘기 복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양비둘기가 새끼에게 젖을 먹이고 있다. 국립생태원 제공

비둘기과 조류인 양비둘기는 희귀한 텃새로 국내에서는 지난 7월초 화엄사 등 지리산국립공원 일대 사찰에서 10여 마리가 발견되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해외에는 중앙아시아, 중국 북부, 몽골 등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의 경우 과거 전국적으로 분포했다가 집비둘기와의 경쟁, 잡종형성으로 멸종위기에 몰렸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양비둘기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했다.

양비둘기는 사찰의 현판 또는 처마 아래 공간, 다리교각 및 해안가 바위절벽의 오목한 틈에 둥지를 만들어 번식한다. 알은 2개를 낳으며, 부화한 새끼는 20일 정도 지나면 둥지에서 날개를 퍼덕이며 나는 연습을 하고 4~5일 후 홀로 둥지에서 나와 먹이를 먹는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