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서현이 황승언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말했다. MBC 캡처

‘시간’ 서현이 황승언에게 진실을 직접 밝혀내라고 말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드라마 ‘시간’에서 설지현(설현)은 은채아(황승언)를 만났다. 은채아는 천수호(김정현)가 죽은 것에 대해 “수호 무슨 일이냐. 회장님 관련된 거냐”고 물었다.

차가운 눈빛으로 은채아를 바라보던 설지현은 “진실을 알고 싶냐. 그렇게 쉽게”라며 “나한테 진실을 알려달라고 하니까 웃기다”라고 했다. 은채아는 “수호가 죽었다. 당신 남편”이라고 황당해 했다.

그러자 설지현은 “불쌍하게 죽은 지은이 내 동생이었다. 사람들은 아직 내 동생 자살로 생각한다”며 “진실은 모르는 게 나을 수도 있다. 그래도 알고 싶으면 직접 밝혀내라. 그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라고 냉정하게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시간’은 누구에게나 유한한 시간, 결정적인 매 순간 저마다 다른 선택을 해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네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