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의 대표 안마의자 ‘파라오(PHARAOH)’가 추석 효도선물로 사랑받고 있다.

고급 샤인골드 색상으로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고, 15가지 자동 안마 프로그램이 이용자에 최적화된 마사지를 제공한다. 여기에 렌탈이 보편화되면서 부담 도 줄어 인기 효도선물로 자리매김했다.

파라오는 바디프랜드의 최고급 안마의자다. 전신과 부분 안마는 물론 주무름, 두드림, 지압 등 다양한 마사지 기법으로 섬세한 안마도 받을 수 있다. 자동 안마 기능은 스트레칭, 수면, 골프, 쑥쑥 프로그램 등에 소화촉진-숙취해소, 림프 마사지, 실버 프로그램까지 총 15가지다.

특히 ‘림프 마사지 프로그램’은 혈액과 림프액의 원활한 순환을 도와 신체의 특정부위가 붓는 증상(부종)을 예방, 완화하기 위해 개발됐다. ‘소화촉진-숙취해소 프로그램’은 척추부 경혈의 자극이 위장운동과 연관이 깊다는 한의학 이론에 기초해 개발됐다. 척추부와 두 팔, 두 다리 말단에 분산돼 있는 혈액을 소화기관 쪽으로 집중시키는 마사지로 위장운동을 돕는 것이 핵심이다.

이 같은 최신 마사지 기능에 더해 파라오는 자동으로 사용자 체형을 인식해 맞춤형 안마를 제공하는 ‘자동체형인식’과 어르신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한글 액정 리모컨으로 편의성도 높였다. 안마볼의 위치와 간격, 속도, 롤링, 온열 등을 사용자 기호에 맞게 수동으로 설정할 수도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