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들이 2019년형 김치냉장고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12일 김치냉장고 신제품 ‘2019년형 LG 디오스 김치톡톡’을 출시했다. 스탠드식 26종에 뚜껑식 14종 등 제품 종류가 40종에 이르고, 용량도 128ℓ부터 836ℓ까지 다양하다.

지난해까지 프리미엄 제품에만 들어간 디오스 김치톡톡만의 차별화된 신선기능 ‘뉴(New) 유산균김치플러스(+)’가 올해는 모든 모델에 기본 탑재됐다. 뉴 유산균김치+는 감칠맛을 살리는 유산균을 일반 보관모드보다 최대 57배까지 늘려 오랫동안 맛있는 김치를 유지하는 기술이다.

스탠드식 전 제품에는 냉기를 고르게 뿌려주는 ‘4D 입체냉각’, 6분마다 냉기를 순환시키는 ‘쿨링케어’, 별도 칸막이로 냉기가 새나가지 않도록 하는 ‘냉기지킴가드’ 등 냉각-순환-유지의 3단계 냉기 케어시스템이 적용됐다. 400ℓ대 제품에는 업계 최초로 맨 위 칸을 좌우로 구분하는 ‘다용도 분리벽’이 설치돼 공간활용도가 높아졌다.

에너지효율은 최고 수준이다.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400ℓ대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은 한달 소비전력량이 12㎾h라 전기료가 2,000원이 채 안 된다. 300ℓ대 1등급 제품은 월 전기료가 1,750원 정도다. 김치톡톡 신제품 40종의 출하가격은 65만~425만원이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