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이 '규라인'에 입성했다. JTBC 제공

마이크로닷이 이경규의 애정 속 ‘규라인’에 입성했다.

12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가수 효린과 래퍼 마이크로닷이 밥동무로 출연해 여수시 웅천동에서 한 끼에 도전 한다. 웅천동은 개성 넘치는 주택들이 넘쳐나 규동형제와 밥동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팀을 나누던 중 이경규는 마이크로닷을 강호동에게 보내며 “폭풍 속으로 보내는 기분”이라고 걱정 했다. 이어 이경규는 강호동에게 “잘 부탁한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원조 규라인 강호동과 새롭게 영입된 규라인 마이크로닷이 뭉치면서 두 사람은 의외의 호흡을 선보였다. 또한 마이크로닷은 이날 ‘어부’ ‘낚시인’의 이미지로 인해 자신의 이름마저 잃게 되는 등 굴욕을 맛봤다. 마이크로닷을 발견한 한 여수 시민이 그를 향해 “낚시다!”라고 외친 것. 이에 마이크로닷은 멋쩍은 듯 웃으며 “네. 낚시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이크로닷의 활약은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