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CJ그룹 회장이 미국 내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 상’을 받는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한미 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로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됐다. 매년 한미관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손 회장은 2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열리는 ‘2018 연례 만찬’ 행사에서 상을 받는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11일 “K팝, K뷰티, 영화, 한식 등 콘텐츠사업 전반에 걸쳐 전 세계 한류 열풍을 선도하고 시장 개발에 앞장선 공로로 손 회장을 올해 밴 플리트 상 수상자로 선정했다”며 “손 회장은 CJ 그룹 경영뿐만 아니라 한미우호협회, 대한상공회의소, 국가경쟁력 강화위원회 등의 수장으로서 한미 경제 연대에 크게 기여했고, 대미 민간외교관 역할도 톡톡히 해왔다”고 밝혔다.

이날 만찬에는 양국 경제계, 외교, 문화, 언론 관계자를 비롯해 400여명이 참석하고, 뉴욕 카네기홀 소속 내셔널 유스 오케스트라 재즈 연주자들이 축하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