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오는 30일까지 추방주간 맞아 정책토론회 등 행사 열어

2018년 성매매추방주간 포스터. 여성가족부 제공

올해 성매매 근절을 위한 추방주간 캠페인이 13일부터 시작된다. 성매매 수요 차단을 위한 정책토론회,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됐다.

여성가족부는 성매매추방주간(9월13일~30일)을 맞아 ‘성매매가 사라질 때 성평등이 시작됩니다’라는 구호 아래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성매매사범 단속 건수는 1만782건에 이른다. 성매매 피해자를 위한 지원시설은 전국 96개소가 운영 중이다.

정부는 2015년부터 성매매와 성매매 목적의 인신매매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고 관련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성매매추방주간을 매년 9월19일부터 25일까지 운영한다. 올해는 추석 연휴로 일정을 확대 시행한다.

캠페인 첫날인 13일 오후 3시 서울 홍익대 인근 탈영역우정국 갤러리에서 개막식 격인 ‘성매매집결지 100년 아카이빙 특별전’이 열린다.

지도와 신문, 사진자료 등을 통해 일제강점기에서부터 현재까지 성매매집결지의 생성과 변천사, 성매매 방지 관련 정부 정책을 보여주는 전시다. 성매매 방지기관 대표자들이 해설자로 참여하는 전시해설(도슨트)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오는 19일에는 서울시청 시민청 태평홀에서 ‘성매매 수요차단을 위한 한국의 성구매자 분석과 정책대안 모색’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연다.

송봉규 한세대 교수가 성매매 알선과 광고의 핵심매개로 자리 잡고 있는 ‘성매매 후기 웹사이트’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다. 형장우 변호사, 이승혜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신상숙 서울대 교수 등 관계 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최창행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올해 성매매 추방주간은 예년과 달리 전국 10개 성매매 방지기관과 협력해 상시 전시 문화행사 중심으로 추진된다”고 설명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