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원득으로 돌아왔다. tvN 방송 캡처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와 남지현이 재회했다.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는 세자 이율(도경수)이 위기에 처한 연홍심(남지현)을 구하기 위해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자빈(한소희)는 이율에게 합방을 피하기 위해 아픈 척한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또한 "오늘밤 제게 저하의 품을 허락해주십시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율은 세자빈의 입술을 만지며 “어쩝니까 내 마음이 내 몸을 어쩌지 못하겠는 것을. 내 아직 아둔하여 후자가 없는 국본의 장래를 염려할 여력이 없습니다”라고 차갑게 거절했다. 자존심이 상한 세자빈은 아버지 김차언(조성하)을 찾아가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시간이 얼마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세자빈의 진료기록을 보던 이율은 세자빈이 진료를 의도적으로 피했음을 직감했다. 이에 진맥을 담당했던 내의녀와 함께 세자빈을 찾아가 진맥을 하라고 명령했다. 세자빈은 체기가 있어 평소와는 맥이 다를 것이라며 둘러댔다. 이에 이율은 “내 절친한 벗의 아녀자가 합방을 한 번도 안했는데 회임을 했다한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어 “그대와 그대의 가문은 이것으로 끝이요 라고 말하기 전에 스스로 선택을 내리도록 하겠소. 그래도 함께한 세월이 있으니”라고 덧붙였다.

왕(조한철)의 부름에 응한 이율은 왕을 대신해 기우제에 참석하라는 명을 받았다. 하지만 이율은명을 거두어줄 것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고, 아들의 근심에 관심이 없는 아버지에게 실망했다. 기우제를 지내기 위해 천우산으로 떠나던 이은 김차언의 사주를 받은 살수들에게 기습을 당했다.

이에 호위무사 동주(도지한)는 이율의 세자복과 자신의 옷을 바꿔 입고 각자 도망쳤다. 살수들은각각을 쫓았고 무연(김재영)은 동주를 율이라고 생각해 그를 활로 쐈다. 활에 맞은 동주는 그대로 낭떠러지에서 추락했다. 세자 이율 역시 뒤쫓아오는 살수의 활에 맞고 굴러 떨어졌다.

홍심의 양아버지 연씨(정해균)는 숲 속에서 큰일을 보던 중 쓰러진 율을 발견했다. 그는 활에 맞은 이율을 움막에서 돌봤고, 이윽고 이율은 의식을 찾았다. 이름이 무엇이냐는 연씨의말에 이율은 “기억이 나질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연홍심은 박 영감이 다섯 번째 첩자리를 제안하자 단칼에 거절해 결국 곤장을 맞았다. 그녀는 “정혼자가 있다”라고 주장했지만 사또는 세자저하의 명이라며 그녀의 말을 듣지 않았다. 이에연홍심은 믿을 수 없다며 “차라리 저를 그분 앞에 데려가달라”라고 호소했다. 곤장이 이어지던 찰나 연씨가 다급하게 소리치며 나타났고 “군역 갔던 원득이가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또는 “거짓말 하지 말라”라고 화를냈다. 연씨는 연홍심을 구하기 위해 원득을 불렀다. 관아의 문이 열렸고 머리를 다쳐 기억을 잃은 이율이 원득으로 등장했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