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형 클라쎄 김치냉장고 대우전자 제공

대우전자는 공간활용도와 냉각 성능을 강화한 2019년형 ‘클라쎄 김치냉장고’를 11일 출시했다.

스탠드형 7종에 뚜껑형 5종, 1도어 스탠드형 5종까지 총 17종으로 구성돼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3도어 스탠드형 김치냉장고는 한층 강화된 냉각기술 ‘명인비법’이 적용됐다. 예비숙성ㆍ김치숙성ㆍ급속냉각ㆍ김치보관의 4단계 모드로 사용자 입맛과 김치 종류에 따라 맞춤형 숙성과 보관이 가능한 기술이다.

상ㆍ중ㆍ하 보관공간에 냉각기가 독립적으로 설치돼 김치 이외에 쌀과 야채, 육류 등의 맞춤 보관이 가능하다. 저장실 간 냄새 섞임도 방지한다.

디자인적으로는 냉장고 모서리가 부드러운 곡선인 데다 메탈 소재에 은은한 광택을 넣어 모던함을 극대화했다. 서랍을 끝까지 열 수 있는 ‘3단 레일’은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맨 아래 칸에는 내부의 숨겨진 공간을 활용한 ‘스마트케이스’가 있어 캔 음료 등을 깔끔하게 보관할 수 있다.

소형 다목적 냉장고로 주목 받았던 1도어 스탠드형 김치냉장고는 ‘주류 전용 모드’로 차별화했다. 이 모드를 사용하면 소주 맥주 등 주종별 가장 맛있는 온도로 보관이 가능하고, 소주 슬러시 모드를 선택하면 소주가 얼지 않는 최적온도(-12℃)가 된다.

320ℓ급 스탠드형 7종은 150만원대, 216ℓ급 뚜껑형 5종은 70만원대다. 102ℓ 용량의 1도어 제품 5종은 6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