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VOA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했던 2016년 9월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제거하기 위한 선제타격 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후 대북 군사옵션이 공론화됐던 것이 아니라 실제로는 역대 미국 행정부마다 내부적으로는 대북 선제타격 방안을 깊숙이 검토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같은 사실은 '워터게이트' 사건을 특종보도한 저명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11일(현지시간) 출간한 화제의 신간 '공포:백악관 안의 트럼프'에 포함됐다.

이 책에 따르면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한 2016년 9월9일,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핵실험 소식을 전해 듣는 장면을 묘사하고 있다. 핵 실험 나흘 전, 북한은 한국과 일본을 사정거리에 두는 중거리 탄도미사일도 시험 발사해 군사적 긴장을 최고조로 높이 상태였다. 우드워드는 책에서 “전쟁을 피하고자 하는 강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대통령은 북핵 위협이 정확한(외과수술 방식의) 군사 공격으로 제거될 수 있을지 검토해야 할 시간이 됐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임기 말을 맞아 후임 대통령에게 대통령직을 넘겨줄 준비를 하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 스스로 북한 문제는 해결하고 넘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후 전 오바마 대통령은 후임자인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나 북한 문제가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처음부터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저지시킬 수 있는 극비 작전인 ‘특별 접근 프로그램’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그램은 △북한 미사일 부대 및 통제 시스템을 겨냥해 사이버 공격을 하는 작전 △북한 미사일을 직접 손에 넣는 작전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7초내에 탐지하는 작전 등이 포함돼 있다.

또 책에는 실제 미 정보당국이 대북 선제 공격 가능성과 그 효과 등을 심도 있게 분석해 보고하는 과정도 나온다. 오바마 전 대통령 지시로 이뤄진 한달 간의 조사에서 미 국방부와 정보기관은 “미국이 식별할 수 있는 북한의 핵무기와 관련 시설의 85% 가량을 타격해 파괴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북한의 핵무기를 완전하게 제거하지 않을 경우 북한이 반격하는 과정에서 단 한발의 핵무기만 남한에 떨어져도 수 만명의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당시 미 국방부는 북한 핵프로그램의 모든 요소를 정확히 찾아내 완전히 파괴하는 유일한 방법은 지상군 침투라고 보고했으나, 이 경우 핵무기를 이용한 북한의 반격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었고 이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이었다고 우드워드는 지적했다. 우드워드는 2009년 노벨평화상 수락 연설에서 ‘전쟁은 인간 비극’이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던 오바마 전 대통령이 좌절감과 분노를 느끼면서도 대북 선제타격 안을 백지화했다고 설명했다.

강윤주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