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0총선거부터 제19대 대통령선거 총 망라
“선거 의미 되새기고 민주주의 발전 자료 되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48년 5월 10일 최초의 민주선거인 제헌국회의원 선거부터 올해 제7회 동시지방선거까지 우리나라 선거 역사를 정리한 ‘대한민국을 만든 70가지 선거이야기’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책은 총 3부로, 일러스트·사진·도표를 활용해 선거사의 중요한 사건이나 발전 과정을 이야기 형식으로 구성했다.

1부 선거 70년의 여정에는 1948년 5·10 총선거부터 대통령 궐위에 의한 제19대 대통령선거까지 선거사의 33가지 역사적 순간을 담았다. 2부 공명정대한 선거제도에서는 1958년 현행 공직선거법의 모태가 된 ‘민의원의원선거법’ 제정과 후보자 난립을 방지하는 기탁금제도, 1960년 부재자 투표제도, 1963년 독립적인 헌법기관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창설 등 선거제도와 선거관리기관의 변천사를 살펴볼 수 있다. 3부 아름다운 선거문화에서는 1989년 강원 동해시와 서울 영등포구을 국회의원재선거에서부터 시작된 선관위의 선거법 위반행위 단속, 2004년 금권선거 근절을 위해 도입된 50배 과태료·신고포상금 제도 등 선거법 위반 예방·단속 및 홍보활동을 수록했다.

이 책은 선관위 전·현직 직원으로 구성된 10명의 편찬실무단이 원고를 작성하고 선거·한국사·교육 분야 전문가가 감수를 맡았다. 책은 비매품으로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공유되고, 국회, 국·공립도서관, 대학교, 정당·학회 등 관계기관에 배부될 예정이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만든 70가지 선거이야기’가 선거의 의미와 중요성을 되새기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 선거와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데 유용한 자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