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ㆍ군 소외계층 8000여세대 전달
11년간 부ㆍ울ㆍ경에 총 76억여원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11일 부산시청에서 4억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부산시에 전달했다.(사진 오른쪽부터 BNK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부산시 오거돈 시장,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정택 회장)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11일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4억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지원대상은 각 구ㆍ군의 소외계층 8,000여세대이며, 각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추석 전 전달될 예정이다.

또 김해, 양산지역에도 각 4,000만원과 3,500만원의 상품권을 별도로 전달해 소외계층의 차례상 차리기 부담을 덜어 줄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2008년부터 올해까지 총 76억여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입해 소외계층을 지원해 왔으며, 지원된 상품권은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한 몫 하고 있다는 평가다.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부산은행에서 기부하는 전통시장 상품권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은행으로서 앞으로도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꾸준히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룹 계열사인 경남은행도 경남 및 울산지역에 2억7,500만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원하는 등 BNK금융그룹은 이번 추석을 맞아 총 7억5,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