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에진과 현빈의 특급 만남이 성사됐다. 영화 '협상'을 통해 만난 두 배우는 펄떡이는 연기로 긴박감 넘치는 협상의 순간을 그려냈다.

손예진과 현빈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협상'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협상'은 국내 최고의 협상가인 경위 하채윤(손예진)이 국제 범죄조직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를 상대로 인질극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이날 손예진은 "영화를 오늘 처음 봤는데 아직 반응을 모르겠어 얼떨떨하다"며 "아무래도 제한된 공간, 세트장 안에서 상대 배우와 눈을 맞추지 않고 모니터로만 말하는 것은 손발이 묶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감정 표현도 몸을 쓰지 않고 클로즈업, 바스트샷으로 표현했는데 감정이 극 진행에 따라 점점 올라가는 상황이었다"며 "대사로만 주고받는 것의 톤을 잡아가는 일이 자신과의 싸움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손예진은 "세트에 들어가면 그 날 분량을 모두 마치고 촬영이 끝나야 하니 모든 상황이 현실 같은 느낌이더라"며 "인질을 구해야 하고 민태구의 의도는 알 수 없고, 이 촬영이 끝나야 집에 갈 수 있다는 생각에 세트장 가는 시간이 어느 순간 힘들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원 촬영 하면서는 순간 순간 힘듦과 날것의 감정을 서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며 "처음이라 생소했지만 감정과 영화엔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손예진은 "계산된 연기보다는 최대한 제 감정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하채윤이 나약한 면도 있지만 인질을 구하기 위해 단단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연기했다. 답답한 순간이 너무 많아서 그것을 억누르는 그런 촬영의 반복이었다"고 회상했다.

비주얼적 변화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그는 "경찰이라는 직업이 주는 전형적인 모습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 긴 머리를 묶거나 풀거나 그런 건 경찰과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해 단발로 잘랐다"며 "기존의 캐릭터들 보다는 조금 더 보이쉬한 느낌, 조금 더 전문직스러운 협상가 모습, 하지만 그 안의 인간적인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데뷔 후 첫 악역에 도전한 현빈은 "기본적으로 민태구라는 인물이 하고 있는 일이 악인은 악인이다. 하지만 인간적인 면이 분명히 있고 이 인물 안에도 여러 감정과 서사가 있다고 생각했다. 조금 전형적이지 않게 표현하는 방식을 생각하며 감독님과도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협상이 많은 조건으로 이뤄지지만 기본은 말로 하는 대화인 것 같더라. 그래서 대화의 방법을 여러 가지 해보면 민태구라는 인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신경을 써서 연기하고 고민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원 촬영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그는 "이원 촬영이라는 생소한 촬영 방법으로 진행된다고 듣고, 기대도 있었고 걱정했었다. 이전에는 경험해보지 못한 촬영 방법이었다"며 "한 번도 안 해봤다는 것을 시도하는 부분에서는 기대가 됐다. 처음에는 낯선 게 컸지만 촬영을 계속 하다 보니까 조금씩 익숙해지는 부분도 있었다. 이 영화가 갖고 있는 흐름상 굉장히 잘 선택된 촬영 방법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현빈은 "(이원 촬영에) 익숙해지면서 손예진의 연기와 눈빛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었다. 처음에는 모니터만 보고 하다 보니까 1인극 하는 느낌이 들었던 적도 있지만 지나고 보니 재미있었다"고 회상했다.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은 "첫 영화에서 손예진과 현빈을 만나다니, 영광이었다. 화려한 캐스팅을 떠나 인생 전체로 봤을 때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며 "현빈, 손예진과 같이 작품에 대해 연구하고 시나리오를 고치기도 했다. 함께 작품을 만들어나갔다. 감독으로서 어떤 식으로 연출해야 하는지 제대로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였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협상'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