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열씨, 건물-토지 천안시에 기부
“좋은 일에 알아서 써 주기를”
37억원 상당의 토지와 건물을 천안시에 기부한 김병열(오른 쪽)씨가 구본영 천안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의 기부를 보고 다른 사람들이 동참하는 계기가 되기 바랍니다.”

충남 천안에 사는 80대 노인이 30억원대 건물과 토지를 천안시에 기부했다.

10일 오전 천안시 와촌동에 사는 김병열(83)옹은 구본영 천안시장을 만나 자신 소유임야와 건물, 토지 등 37억원 상당의 재산을 천안시에 기부했다.

김옹은 내놓은 건물과 토지의 가격은 감정평가액으로 추산한 금액으로 실거래 가격은 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땅은 그가 10여년 전 도로 개설로 천안시로부터 보상받은 돈으로 마련한 것이다.

김씨는 한국전쟁 당시 부모님을 따라 피란 와 천안에 살면서 재산을 형성하며 쌍용동 통장과 쌍용1동 통장, 노인회 임원 등 적극적으로 사회활동을 해왔다.

평소 신문 방송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는 사례를 보아왔던 그는 천안시에 보상금 등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애초 교육계나 재단 등에 기부하는 것을 생각했지만 천안시로부터 보상받은 돈을 다시 환원하는 의미로 천안시를 택했다.

슬하에 2남 1녀의 자녀를 둔 김옹은 수년 전 아들 한 명을 잃고, 2년 전에는 아내와 사별하는 등 슬픔을 겪기도 했다.

남은 자녀들에게 자신의 뜻을 전한 뒤 지난 7월 20일 천안시청 회계과를 방문해 건물과 토지의 기부 의사를 밝혔다.

천안시는 이달 중 소유권이전 등기를 마치고 기부 받은 임야 10만3,819㎡는 조림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두정동 토지 3,081㎡, 건물 1,486㎡ 그의 뜻에 따라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한 뒤 추후 행정목적에 맞게 활용할 예정이다.

그는 평생 자가용을 가져본 적이 없을 정도로 검소하게 살아왔다. 단국대병원에 사후신체기증도 서약했다. 시청을 방문한 이날 직원에게 교통카드신청 방법을 묻기도 했다.

그는 “토지와 건물은 이제 내 것이 아닌 만큼 천안시가 좋은 일에 알아서 사용하라”고 말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이날 김옹을 시청으로 초청, “어르신의 고마운 뜻을 기려 우리 시를 위해 유용하게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