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사회적 기업 ‘쉼표와 느낌표’ 김미란 대표 지난 5일 한국대표로 첫 수상

5일 파푸아뉴기니의 수도 포트모르지브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기업효율성 및 성공목표상’(APEC Best Award)대회에서 ‘쉼표와 느낌표’ 김미란(앞줄 왼쪽 4번째) 대표가 그랑프리를 수상하고 활짝 웃고 있다. APEC 제공

예비 사회적 기업 ‘쉼표와 느낌표’ 김미란(39ᆞ본보 9월 3일자 27면) 대표이사가 지난 5일 파푸아뉴기니의 수도 포트모르즈비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태평양경제협력체 기업효율성 및 성공목표상’(APEC Best Award) 대회에서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 대표는 이날 한국대표로 참가해 자신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고학력 여성경력단절자의 취업난을 전하고, 쉼표와 느낌표의 성공사례로 한국 특화 여성 취업 모델을 소개했다. 김 대표는 “육아 등으로 쉬고 있는 경력단절여성들을 전문 분야 강사로 키워 사회에 복귀시키는 모델을 소개하자 일본과 러시아 등에서 자문을 요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심사위원들은 “소신 있는 여성 기업가 정신을 접할 수 있어 좋았다”며 “이 사업 모델은 혁신성과 영향력, 해외 시장 적용 전망, 사회적 이익과 직업 창출 능력 등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이 대회는 APEC 내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여성 기업인의 성공사례 공유와 확산을 목적으로 2016년 페루 리마를 시작으로 매년 열리고 있다. 대회에서는 ▦성장가능성 ▦창의성ㆍ혁신적 사업모델 ▦국제적 매력성 ▦사회 영향력 ▦녹색 성장 5개 부문에서 대상을 뽑고, 대회 최고상으로 그랑프리를 수여한다.

대구=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