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매출 2배 증가…추석 특집전 메인에 등장

열대과일 아보카도가 추석 인기 상품으로 부상했다. 롯데마트는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와 슈퍼푸드에 대한 관심 증가로 아보카도가 추석 선물세트 특선집의 메인에 등장했다고 10일 밝혔다.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아보카도 수입 통관량은 2010년 457톤 수준에서 지난해 5,979톤으로 7년간 13배가량 증가했다. 롯데마트의 최근 3년 수입과일 매출 순위에서도 2015년과 2016년 10위권에도 들지 못했던 아보카도는 지난해 처음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났다.

롯데마트는 아보카도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자 올해 추석 특선집 메인으로 아보카도를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롯데마트는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가 시작되는 오는 13일부터 ‘뉴질랜드산 아보카도 선물세트(사진)’를 3만4,900원에 판매하며 9세트 구매 시 1세트를 무료로 증정한다.

정원헌 롯데마트 마케팅부문장은 “지방과 단백질 함량이 높아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일품인 아보카도는 기네스북에 ‘가장 영양가 높은 과일’로 등재돼 있다”며 “건강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차별화 선물세트를 강화하는 한편, 가격 인상을 최소화한 실속 선물세트도 준비했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