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울산 첫 행사... 지식재산 기반 창업, 기업성공사례 공유

특허청은 지식재산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11일 울산을 시작으로 전국 8개 지역에서 ‘지식재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행사는 울산에 이어 강원(10월10일), 부산(10월16일), 제주(10월19일), 전남(10월25일), 경북(10월31일), 경남(11월9일), 인천(11월22일) 등 순으로 열린다. 국민들의 지식재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전시ㆍ체험 행사는 물론 지역별로 다채로운 특화 행사가 펼쳐진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식재산 기반의 창업과 기업성장 사례가 공유되고, 구직자와 기업간의 만남의 장을 마련해 구직자에게는 우수 기업 탐색의 기회를, 기업에게는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첫 행사인 울산 지식재산 페스티벌은 11일부터 이틀간 울산대학교 국제관과 그 일원에서 열린다. 울산지식재산센터 등 창업유관기관과 울산대, 울산과기원 등 대학의 지원을 통해 창업 아이템을 구체화 한 우수 발명 아이디어 제춤이 전시되고, 지역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와 기술거래 지원을 위한 전문가 상담실 등이 운영된다.

울산지역 우수 지식재산 및 연구개발 기업과 특허법률사무소 등이 참여하는 채용행사와 직업적성검사, 이력서ㆍ면접 컨설팅, 이미지 클리닉 등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구직자들의 취업도 돕는다. 수차례의 실패를 딛고 창업에 성공한 대학생 사업가의 창업사례 발표와 중국 알리바바닷컴의 공식파트너사 대표의 특강도 진행된다.

김태만 특허청 차장은 “지역지식재산 페스티벌은 4차 산업혁명과 혁신 성장의 중심에 있는 지식재산을 지역민이 직접 체험하고 느껴볼 수 있는 자리”라며 “지역의 우수발명 아이디어 제품을 널리 알려 지역기업의 성장을 돕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