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가 10일부터 서울, 부산, 제주 100개 매장에서 사용하는 종이빨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0일부터 서울, 부산, 제주 등 세 도시 100개 매장에서 종이빨대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두달 간의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색상 및 종이빨대 장단점에 대한 고객 조사를 진행한 뒤 11월 중 전국 매장으로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우선 2주간 녹색 종이빨대를, 다음 2주간은 흰색 종이빨대를 제공한 뒤 이후에는 2가지 빨대를 모두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스타벅스가 제공하는 빨대는 음료 종류에 따라 5종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차가운 음료 빨대 1종에 우선 종이 빨대를 적용한다. 추후 모든 매장으로 확대할 때에는 나머지 4종의 빨대도 모두 종이 빨대로 대체한다.

시범운영 매장에서는 상시 비치해두고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게 했던 플라스틱 빨대를 모두 회수하고, 빨대가 필요한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에게만 음료당 빨대 1개를 제공하기로 했다. 음료를 저을 때 사용하던 플라스틱 스틱도 앞으로는 고객 요청 시 나무로 만든 스틱으로 교체해 제공할 예정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