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 6번째 연구센터 신설
센터장에 다니엘 리 부사장
뇌신경공학 세바스찬 승 동참
로봇 핵심 소프트웨어 고도화 연구
MS연구소장 출신 등 영입
전용펀드 ‘넥스트Q’ 조성
인재 확보ㆍ투자에도 적극 행보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전자 뉴욕 인공지능(AI) 연구센터 개소식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그는 "뉴욕 센터를 비롯한 글로벌 연구 거점이 삼성 AI 서비스 확대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은 인공지능(AI)에 대해 연구개발(R&D)과 인재 육성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AI는 지금의 삼성전자를 만든 반도체와 TV 스마트폰에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 생존을 좌우할 핵심 산업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독자적 경영 체제를 구현하기 위해 공들이고 있는 분야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전문 인력 확보와 과감한 선행 연구로 AI 분야 집중 투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신설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은 6번째 글로벌 AI 연구 거점이다.

앞으로 뉴욕 AI 연구센터는 AI 기술로 로봇의 ‘뇌’에 해당하는 핵심 소프트웨어를 고도화하는 로보틱스 분야 연구를 주도할 계획이다. 지난 6월 삼성전자가 영입한 AI 로보틱스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다니엘 리 부사장이 센터장을 맡는다.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 세계적 석학 세바스찬 승 부사장도 최고연구과학자로 뉴욕 센터에서 AI 선행 연구를 함께 이끌어갈 예정이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전자 뉴욕 인공지능(AI) 연구센터 개소식에서 뉴욕 AI 연구센터장을 맡게 된 다니엘 리 삼성전자 부사장이 연설을 하고 있다. 그는 "AI 로보틱스 선행연구와 인재영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은 지난 8월 향후 3년 동안 18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5세대(5G) 통신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자동차 전기장치(전장)부품과 함께 AI를 4대 미래 성장 사업으로 꼽았다. 4대 사업에만 25조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주력 사업인 스마트폰, TV,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에서 중국 업체 등과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AI 분야에서 기술 차별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이재용 부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인재 영입과 투자에서도 적극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16년 11월 미국 실리콘밸리 AI 플랫폼 개발업체 ‘비브랩스’, 2017년 11월 대화형 AI 서비스 개발사인 국내 스타트업 ‘플런티’를 잇따라 인수했다. 올해에는 AI 스타트업 투자 목적의 전용 펀드 ‘넥스트Q 펀드’를 조성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 연구소장 출신 AI 석학 래리 헥 박사와 앤드루 블레이크 박사를 비롯해 AI 기술로 감정을 인식하는 연구로 유명한 마야 팬틱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교수도 영입했다. 이번에 문을 연 뉴욕 AI 연구센터를 포함, 곳곳의 글로벌 연구 거점을 통해 약 1,000명의 AI 연구개발 인력을 확보하겠다는 게 삼성전자의 계획이다.

AI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후발주자에 속한다. 구글과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수년 전 AI 스피커, 플랫폼 등을 재빠르게 출시해 시장의 상당 부문을 선점한 반면, 삼성전자는 지난해에야 AI 플랫폼 빅스비를 내놨다. 올해 본격적으로 TV와 세탁기, 에어컨 등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탑재하고 있다. AI 스피커인 ‘갤럭시홈’은 연내 출시 예정이다. 로봇, 스마트시티 등 신산업까지 AI 기술을 확대 적용하려면 바짝 속도를 올려야 한다.

뉴욕 AI 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김현석 CE부문장(사장)은 “삼성의 제품과 서비스에 AI 기술을 적용해 사람들이 더 편리하고 윤택한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일이 중요하다”며 “뉴욕을 포함한 6개 센터들이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니엘 리 부사장은 “선행 연구와 우수 인재 확보뿐 아니라 여러 대학, 연구기관과의 협력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