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아론 감독의 자전적 스토리로 호평

8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폐막한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로마’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EPA 연합뉴스

멕시코 감독 알폰소 쿠아론의 신작 ‘로마’가 8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폐막한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품에 안았다. ‘로마’는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제작한 영화로, 넷플릭스 영화가 세계3대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건 처음이다.

‘로마’는 멕시코시티 중산층 가정에서 일하는 가정부의 눈으로 바라본 1970년대 초 혼란스러운 사회를 묘사한 흑백 영화다. 쿠아론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로, 베니스에서 공개된 이후 전세계 평단에서 호평을 받았다. 12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2등상인 심사위원대상은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페이버릿’이 수상했다. 18세기 초 영국 앤 여왕의 통치 시기를 그린 작품이다. 감독상은 ‘시스터스 브라더스’를 연출한 자크 오디아드 감독, 최우수여자배우상은 ‘더 페이버릿’에서 앤 여왕을 연기한 올리비아 콜먼, 최우수남자배우상은 줄리앙 슈나벨 감독의 영화 ‘앳 이터너티스 게이트’에서 열연한 윌렘 대포가 차지했다. 각본상은 ‘카우보이의 노래’를 연출한 코엔 형제 감독에게 돌아갔다. ‘카우보이의 노래’도 넷플릭스가 제작한 영화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