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3년만에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격리병실이 통제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감염병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메르스환자가 확인된 8일 오후 11시15분쯤 시청에서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다른 지방일정을 소화하던 중 메르스환자가 발생하자 시청으로 향해 환자의 이동경로, 이송, 검사 절차 등 상황을 점검했다.

그는 "감염병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무엇보다 현장 초기대응이 중요하다. 치밀하고 미세한 역학조사로 메르스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2015년 메르스사태는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교훈을 남겼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철두철미하게 상황을 파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확진환자와 비행기를 함께 탄 탑승객들의 신원을 신속히 파악해 의심증상 발생 때 대처방안에 대해 안내할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3년전 시가 선제적으로 '바리케이트'를 쳐 감염 확산을 막아낸 것처럼 이번에도 현장에서 포위망을 넓혀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메르스 환자가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대병원을 찾아 상황을 점검한다. 이밖에도 시는 오전 10시 질병관리본부 주관 대책회의, 오후 2시 이낙연 국무총리 주관의 대책회의에 각각 관계자가 참석해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앞서 시는 관련 매뉴얼에 따라 8일 오후 6시 나백수 시민건강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방역대책반을 꾸려 운영을 시작했다. 밀접 접촉자의 자가격리 및 모니터링에 주력하며 일대일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