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왼쪽)가 9일 오클랜드와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서 5회 초 태그아웃 되고 있다. 오크랜드=AP 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세 차례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72에서 0.273(512타수 140안타)으로 올랐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오클랜드 선발 에드윈 잭슨과 상대한 추신수는 공 5개를 지켜봐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1-2로 끌려가던 3회초 무사 1루에서는 좌익수 쪽 안타를 터트린 뒤 폭투 때 2루를 밟았다. 이어 2사 2, 3루에서 터진 노마 마자라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시즌 79번째 득점을 올렸다. 5회초에는 바뀐 투수 코리 기어린을 상대로 내야 안타를 때린 뒤 루그네드 오도어의 2루타 때 3루에 진루했지만, 마자라의 내야 땅볼 때 아웃돼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추신수는 7회초 내야 땅볼, 9회초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오클랜드에 6-8로 역전패를 당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