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한 초등학교 12명 의심증세
제주도교육청 전경.

제주에서도 풀무원푸드머스의 초코케이크를 급식으로 제공한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7일 서귀포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쯤 관내 A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1명과 교직원 1명 등 12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2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7명은 자가 치료, 3명은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A학교는 지난 5일 점심때 해당 초코케이크가 제공됐으며 증상을 보인 학생은 모두 해당 케이크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시교육청은 밝혔다.

보건당국은 A학교에서 도마 등 조리기구를 수거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학교 측은 이날 점심부터 급식을 중단했다. 제주에서는 이 학교를 포함해 총 6개 학교에 해당 초코케이크가 급식 재료로 납품됐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