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이던이 현아와의 열애 인정과 잠정 활동 중단을 알린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이던은 7일 오전 펜타곤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렇게 뜬금없이 또 너무나 늦게 직접이 아닌 글로 처음 찾아 봬서 너무 죄송하다”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심경글을 게시했다.

해당 심경글에서 이던은 앞서 지난 달 진행됐던 펜타곤의 팬클럽 창단식 불참에 대해 “멤버들과 정말 감사한 마음과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던 팬클럽 창단식에서 팬분들 앞에 직접 서서 눈을 보며 얘기하고 싶었는데 모두 본의 아니게 참석하지 못했어요”라고 입을 열었다.

또 “그로 인해 떳떳이 무대하고 진심을 보여주겠다던 제가 급작스럽게 사라져 당황스러웠을 팬분들에게 너무 죄송해 많이 늦었고 글로 닿을지는 모르겠지만 좋지 않은 마음으로 마냥 기다리고 게실 팬분들에게 제 마음과 소식 조금이나마 남겨 주고 싶어 적게 되었습니다”라고 해당 글을 작성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던은 현아와의 열애 인정에 대해 “이 일이 있기 전에 제가 하는 선택이 뭐가 맞고 틀린 지 멤버들과 여러 차례 얘기도 해보고 결정을 내리기 전까지 저도 많이 두렵고 무섭기도 했어요 하지만 제가 선택한 일이기 때문에 오히려 이후에 더 큰 거짓말보다는 솔직하게 얘기해야겠다 생각을 하게 되었고 여러분 앞에 서고자 하는 마음이었어요”라고 해명했다.

또 “하루빨리 팬 분들과 만나 솔직한 모습으로 무대 하겠다던 약속 지키고 싶었는데 이번 활동도 그 약속 못 지키게 되어서 안타까워요”라며 활동 중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이던은 그래도 이렇게 멤버들과 함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열심히 작업했던 음악으로나마 이번 활동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그 중 다행이라고 한편으로 생각해요. 비록 제가 직접 함께 할 순 없지만 진심을 담아서 만든 앨범 팬 분들과 함께 멤버들 응원하고 있을게요”라는 심경을 전했다.

또 심경을 밝히기까지 흐른 한 달여의 시간에 대해서 “제겐 한 달이라는 긴 시간이 있었어요. 처음에는 미워도 하실 거라 예상도 해보고 혹여나 마음 다치진 않았을까 걱정도 많이 했고 이런저런 생각들을 해보는 시간이었어요”라고 말한 이던은 “다음 번에 어떤 모습으로 우리 어떻게 다시 만나게 될지 저도 잘은 모르겠지만 그때까지 아프지 말고 좋은 일 만 가득하길 기도하며 잘 지내고 있을게요. 너무 미안하고 고맙고 보고 싶어요 종종 기회가 된다면 소식 알려드릴게요”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현아와 이던은 혼성 프로젝트 유닛 ‘트리플H’로 활동 하던 중 불거진 열애설에 한 차례 부인 뒤 입장을 번복하며 2년간 열애를 이어왔음을 인정했다. 이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던의 잠정 활동 중단을 알렸다.

◆ 다음은 이던의 심경글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이던 입니다. 이렇게 뜬금없이 또 너무나 늦게 직접이 아닌 글로 처음 찾아봬서 너무 죄송해요.

8월에 있었던 팬분들과의 만남. 또 멤버들과 정말 감사한 마음과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던 팬클럽 창단식에서 팬분들 앞에 직접 서서 눈을 보며 얘기하고 싶었는데 모두 본의 아니게 참석하지 못했어요.

그로 인해 떳떳이 무대하고 진심을 보여주겠다던 제가 급작스럽게 사라져 당황스러웠을 팬분들에게 너무 죄송해 많이 늦었고 글로 닿을지는 모르겠지만 좋지 않은 마음으로 마냥 기다리고 게실 팬분들에게 제 마음과 소식 조금이나마 남겨 주고 싶어 적게 되었습니다.

이 일이 있기 전에 제가 하는 선택이 뭐가 맞고 틀린 지 멤버들과 여러 차례 얘기도 해보고 결정을 내리기 전까지 저도 많이 두렵고 무섭기도 했어요 하지만 제가 선택한 일이기 때문에 오히려 이후에 더 큰 거짓말보다는 솔직하게 얘기해야겠다 생각을 하게 되었고 여러분 앞에 서고자 하는 마음이었어요.

하루빨리 팬분들과 만나 솔직한 모습으로 무대 하겠다던 약속지키고 싶었는데 이번 활동도 그 약속 못 지키게 되어서 안타까워요.

그래도 이렇게 멤버들과 함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열심히 작업했던 음악으로나마 이번 활동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그 중 다행이라고 한편으로 생각해요.

비록 제가 직접 함께 할 순 없지만 진심을 담아서 만든 앨범 팬 분들과 함께 멤버들 응원하고 있을게요.

제겐 한 달이라는 긴 시간이 있었어요. 처음에는 미워도 하실 거라 예상도 해보고 혹여나 마음 다치진 않았을까 걱정도 많이 했고 이런저런 생각들을 해보는 시간이었어요. 그리고 이제서야 글로밖에 제 진심을 전할 방법이 없어 너무 슬퍼요.

다음 번에 어떤 모습으로 우리 어떻게 다시 만나게 될지 저도 잘은 모르겠지만 그때까지 아프지 말고 좋은 일 만 가득하길 기도하며 잘 지내고 있을게요. 너무 미안하고 고맙고 보고 싶어요 종종 기회가 된다면 소식 알려드릴게요.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