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찾아 첫 예산정책협의회
공공기관 지방 이전 재차 언급
7일 오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더불어민주당-전남도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영록 전남지사 등 참석자들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무안=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첫 예산정책협의회의 장소로 전남을 찾아 호남 구애에 나섰다. 당 지도부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재차 언급하며 지역균형발전론을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지도부는 7일 전남 무안 전남도청에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광주·전남 지역의 예산 및 정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이해찬 지도부 출범 이후 첫 번째 예산정책협의로 신임 지도부가 전원 참석했다. 전남에서도 김영록 전남지사와 서삼석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이 지역 7개 시·군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예산문제 때문에 왔지만 전남에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정책사업이 중요하다”면서 “호남에 올 때마다 느끼는 게 산업이 너무 약해 일자리도 부족하고 학교 교육도 발전 못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남도 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겠다”고 약속하며 민심에 적극 호소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지난 4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공언한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다시 한번 언급하며 지방균형발전 불씨를 지폈다. 그는 “국회에서 계류 중인 지방이양 일괄법이 통과돼 중앙 사무를 일괄 이양할 수 있도록 금년 회기 중 노력하겠다”면서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법 체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는 19개 부처 소관 518개 국가사무의 지방이양을 위해 관계 법률을 일괄 개정하는 지방이양일괄법 제정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이에 김영록 전남지사는 “수도권 공공기업 지방이전은 지역에 혁신성장 동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전남의 여건은 어렵고 재정자립도도 전국 평균에 못미치는 15%대로 정부와 국회 차원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민주당은 이날 전남을 시작으로 지역 예산정책협의회 일정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오는 10일에는 세종과 충남에서, 11일에는 경기·인천, 12일은 경남과 부산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