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19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장애인 단체 활동가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보건복지부는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제19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을 열고 복지 증진을 위해 헌신한 유공자 161명에게 정부 포상을 했다.

이날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은 사지숙 설원복지재단 상임이사는 지난 1947년부터 54년간 사회복지시설에서 매해 평균 100여명의 아동을 보살핀 공로를 인정 받았다. 강정숙 제주원강요양원장은 노인의 특성을 반영한 프로그램과 교육, 농어촌 지역 노인 일자리 개발, 요양서비스 등 노인복지 분야 발전에 기여해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았다. 또 중증장애인 복지 향상과 직업재활을 통한 사회통합에 기여한 정춘화 부산직업재활원장, 가정폭력피해자 등의 인권보호와 양성평등 사업을 수행한 홍희자 대한가정법률 복지상담원 강화ㆍ서인천지부 원장은 국민포장을 받았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