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최고위원과 권은희 정책위의장

바른미래당 손학규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책위의장에 임명된 권은희(오른쪽 첫번째) 의원을 소개 후 이름이 같은 권은희(왼쪽)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바른미래당 지도부에 ‘쌍권총’이 등장했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권은희(19대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 최고위원과 손학규대표가 정책위의장으로 임명한 권은희(광주 광산구 을. 재선) 의원을 두고서 하는 말이다. 7일 열린 최고위원회의 회의장에 두사람 모두 참석했다. 손대표는 권은희 신임 정책위의장을 소개하며 ‘권은희 최고위원이 둘입니다’라며 인사말을 하라고 권했다. 순간 참석자들이 ‘권은희가 최고위원회의에 둘이네. 권은희 A.B해야하나.’ 하며 ‘쌍권총 권은희이다.’라는 말이 나온 것이다. 원외신분으로 제3당의 대표인 손대표에게 유승민, 안철수 당내 계파 대리인일수도 있는 두 권은희가 쌍권총의 총구를 어떻게 향할지 두고 볼 일이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바른미래당 권은희(왼쪽) 정책위의장과 권은희 최고위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바른미래당 지도부 구성을 마친 손학규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