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의 새로운 가치 창출 기대
게티이미지뱅크

(재)울산문화재단(사무처장 김소영)은 8일 동서대(총장 장제국)와 문화콘텐츠와 ICT 융합을 통해 지역문화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재단은 ‘울산 지역문화 전문인력 양성과정(U.C.G.A)’ 교육생의 역량강화를 위한 2차 원정 아카데미를 부산시에서 진행하고, 동서대 센텀산학캠퍼스를 방문해 업무협약식을 갖고 향후 양 기관의 공동 발전과 사업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한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경상권 거점 ‘문화 ICT 네트워크’ 구축 ▦ICT 융합 문화콘텐츠 발굴을 위한 연구 개발 ▦지역문화를 주도하는 차세대 전문인력 양성 ▦문화콘텐츠 교류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공유 등 4대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한다.

김소영 울산문화재단 사무처장은 “영화ㆍ영상, 디지털콘텐츠, 디자인 및 IT 융합분야에 대해 최고의 산학협력시스템을 구축한 동서대와의 협약으로 문화콘텐츠 교류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공유 등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발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