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전, 주민들이 전날 발생한 공사장 옹벽 붕괴 사고의 여파로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 위태로운 상도유치원 건물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최근 공사장 구조물 붕괴 사고가 잇따르자 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취약시설 안전점검을 요청했다.

행정안전부는 전날 근처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면서 서울 동작구 상도동 상도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진 사고와 관련해 이날 오전 긴급 점검 회의를 열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대처 상황을 보고 받은 뒤 “지난달 26일 이후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와 지반 침하와 시설물 붕괴 위험이 상존해 있다”면서 지자체에 공사장과 같은 취약시설을 특별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상도4동 주민센터에 1명(1가구), 인근 숙박시설에 53명(24가구), 총 25가구 54명이 대피했다.

한편 서울 동작구는 이날 구는 이날 사고 현장 인근에서 브리핑을 열고 “건물 손상이 심한 부분은 철거하고, 나머지 부분은 정밀안전진단 뒤 철거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철거는 무너져 내린 흙을 메우는 응급 조치를 취한 후 교육청, 동작구, 시공사가 협의해 진행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덤프트럭 1,000대가 와야 할 정도의 흙이 필요하다. 5, 6일 만에 응급 조치가 끝나거나 10, 11일을 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구는 사고 원인에 대해 “비가 많이 내려 (공사장) 터파기를 한 곳으로 물이 흘렀고, 흙이 쓸리면서 (옹벽의) 기초 부위가 약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