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IDT 사장에 오너 3세 박세창 사장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신임 사장
박세창 신임 아시아나IDT 사장

금호아시아나그룹이 7일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59) 아시아나IDT 사장을 선임하고, 아시아나IDT 사장에 박세창(43) 전략경영실 사장을 선임했다.

김수천 사장은 지난 7월 기내식 사태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한 신임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986년 그룹에 입사한 후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업멤버로 참여했으며 2005년부터 아시아나항공 재무담당, 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 및 경영지원본부 임원 등을 거친 재무통이다. 2015년 3월부터는 아시아나IDT 사장으로 옮겨 아시아나항공의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차세대 IT운영 시스템 도입에 주력해왔다.

한 사장 이동으로 공석이 된 아시아나IDT 신임 사장으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세창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사장이 선임됐다. 박 신임 아시아나IDT 사장은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 입사한 후 그룹 전략경영본부 및 금호타이어 등에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해왔다. 그는 2016년부터는 전략경영실 사장과 아시아나세이버 사장 및 그룹 4차산업사회 TF를 총괄하고 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