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활동가, 주민자치위원 등 300여명 참여

[저작권 한국일보]대전시가 6일 개최한 '주민자치활성화를 위한 공론의 장' 행사에 참석한 마을활동가와 동장 등 주민자치 관련자들이 테이블별로 나뉘어 열띤 토론을 하고 있다.

마을활동가, 주민자치위원 등 동 단위 주민자치 주체들이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대전시는 6일 서구 오페라웨딩에서 79개동의 마을활동가, 주민자치위원, 통장, 동장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전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공론의 장’ 행사를 가졌다. .

이번 행사는 동을 실질적으로 주민자치와 공동체 돌봄의 중심으로 혁신하기 위해 서로 다른 관점을 갖고 있는 주민자치 주체들이 한자리에서 주민자치회 전환이라는 국ㆍ시정 현안에 대해 토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로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원탁의 테이블별로 ‘주민자치회 운영의 걸림돌은 무엇인가’ ‘대전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제안’을 주제로 전문 조력자와 함께 활발한 토의를 벌였다.

대전시는 정부의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 추진에 발맞춰 온라인 시민참여 정책플랫폼 구축과 오프라인 숙의민주주의 제도화, 자치구별 1개동 이상 주민자치회 전환 시범사업 실시, 마을공동체-주민자치회-주민센터-자치구에 이르는 생태계 과정에 분권지표를 적용하는 등 주민자치활성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지방선거과정에서 시민이 결정하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정을 펼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며 “실질적인 주민자치는 시민이 참여하고 주도하지 않으면 실현될 수 없는 만큼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글 사진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